[MWTV] 10월 7일 이주활동가 미누동지 표적단속
2009-10-12 22:25 | VIEW : 840

미누가 잡혀갔데...
내 오래된 친구이자
동지이자 친형이기도 하는
미누형이 잡혀갔다고 하네..

미누가 잡혀갔데...
표적 단속이라네..
도대체 미누가 한국에 어떻게 살았기에?
어떤짓을 하기에?
그들이 미누를
그리 미워할 수 있는건가?

지난 99년도
한 무대에서 우리 만났네...
노래 참 잘 부르는 친구
인상이 참 좋은 친구
잘 웃고 얘기 잘 하는 친구
이제 10년 째 함께
우린 같은 길을 어느 누구보다
더 가깝게 걸어왔는데...

미누가 노래 부를때
이주민들 춤을 추네
한국인들도 춤을 추네
이주민들과 한국인들
서로 손을 잡았네
서로 사이에 벽이 없어지네

미누가 촬영을 할 때
이주민들의 아품
이주민들의 기대
이주민들의 삶
이주민들의 희망
미누의 카매라 속에 담겨져 있네
미누의 눈물 속에 담겨져 있네

한 때 미누가 내게 이렇게 말 했었지
어느날 내가 이땅을 떠나려고 생각을 한적있어
그런데 그 날 밤 꿈에
비꾸,다라카, 안드레이 등
강제추방 공포에 자살한 이주민들이
나타났고 나를 부탁하는 눈빛으로
보고있어... 울고있어...
그래서 나는 내몸 내생각
모두를 이들을 위해 받혀야해
살아야해..책임맡아해..
내스스로가 책임 있다고 생각을 하면
책임 있는 일이 된다고 하네..

미누가 원하는 것은
이주민들의 인간다운 삶
안전한 노동환경
희망찬 한국생활
평등한 대우
그래서
미누는 노래를 부른다
영상을 만든다

미누가 보고싶은 것은
단일 민족을
다문화 시대로
단일 민족을
넓은 세상으로
단일 민족을
세계화 시대로

하지만
이제 한국은
이주민들의 희망을 만드는
한국인들의 행복을 만드는
다문화 시대를 이끌은
아름다운 한국을 보고싶은
미누가 필요 없다네
이것이 바로
미누라는 사람이
필요없다는것 뿐만 아니라
이주민들의 희망
한국인들의 넒은 세상
아름다운 한국을 꿈꾸는 마음
모두 모두
필요 없다는 의미 하네

미누에게
비자가 없어서 쫓아내는게 아니라
한국한테
미래를 볼줄 아는 생각이 없는것이다..

미누가 한국에 있어서
한국한테 좋은 일만 가득찬데
비자라는 도장 하나가
뭐가 중요하다고

대한민국
아직 멀었다...
육체적 발전이 앞서가도
정신적 발전이 후퇴하고 있네

걱정이다
이제
이땅에
희망이란게 있을까?
인권이란게 보일까?

대답해라 ...자신이 있다면...

(2009년 10월 8일에
집앞에서 표적단속된
한국생활17년
차별없는 한국
탄압이 없는 한국
제2의 고향 한국을
떠난 미누형 에게)
동생
소모뚜
 기사 목록  답변의견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