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843

[영화감독 마문의 노동일기] 일하고 싶은 곳에서 일할 권리 / 섹알마문

등록 :2018-10-03 18:38수정 :2018-10-03 1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섹알마문
이주노조 수석부위원장

앗살라무 알라이쿰. 며칠 전 여성 이주노동자에 대한 뉴스가 하나 있었습니다. 여성 이주노동자가 사업장에서 성폭력을 당하면 바로 사업장을 변경하게 하는 법을 마련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이 소식을 들으면서 잘됐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주노동자들은 성폭력을 당해야만 사업장을 바꿀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현재 고용허가제 안에서는 이주노동자가 사업장을 변경할 수 있는 사유가 아주 제한적입니다. 예를 들면 사업장이 폐업을 하거나, 사업주가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사업주에게 폭행을 당하거나, 임금이 밀릴 때, 고용센터에서 사업장을 직권으로 변경하게 하는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노동자가 스스로 증거를 수집해간 다음 사실 증명이 되어야만 가능합니다. 한국말도 제대로 못 하고 노동시간에 사업주의 감시 안에 있는 이주노동자가 증거를 확보하기란 무척 어려운 일입니다.

며칠 전, 한 이주노동자가 사업주에게 폭행을 당해 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저는 경찰서에 신고를 하라고 했고, 경찰은 사건을 접수하고 사업장을 방문했지만 사업주의 이야기를 듣고는 도리어 이주노동자가 사업장 변경을 위해 잔머리를 쓰고 거짓 신고를 한 것이라고 내몰았습니다. 이 이주노동자가 한국말을 잘하지 못해 항변을 못 하고 있다가 저에게 전화를 했고, 수화기 너머로 경찰과 통화했습니다. 경찰은 저에게 다짜고짜 반말로, 거짓말로 신고를 하면 큰 벌을 받게 되는데 이 이주노동자가 지금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한국에서 거짓말을 하면 감옥에 갈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저는 어떤 근거로 이 이주노동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볼 수 있냐고 반문했고, 사업장에 있는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확인해 봤냐고 물어봤습니다. 경찰은 시시티브이조차 확인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신고자보다 사업주의 말에 더 신뢰를 두고 사건에 접근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사건의 단편만 보아도 이주노동자는 무시되고 한국인의 말만 믿는 현실을 짐작할 수 있을 겁니다. 사실을 바탕으로 중립적으로 사건을 조사해야 할 경찰도 이런 수준인데 다른 현장의 공무원들은 또 어떨까요?

이주노동자들이 노동자로, 사람으로서 원하는 곳에서 일하고 자유롭게 살아야 하지만 2004년 만들어진 고용허가제 때문에 그런 기본적인 자유도 없습니다. 성희롱을 당하고, 월급도 밀려서 못 받는데도 사업장에서 계속 일해야 한다면 그곳은 얼마나 지옥 같을까요? 그런데 이 일이 이주노동자에게는 버젓이 벌어지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런 삶을 강요받는 것이 바로 이주노동자입니다. 이것이 바로 이주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와 소리치는 이유입니다. 사업장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게 해달라고. 최저임금조차 깎지 말라고. 사람이 살 수 있는 집을 제공하라고 말입니다.

제도도 문제이지만 이주노동자를 보는 시선도 바뀌어야 합니다. 특히 법을 집행하는 사람들의 시선이 올발라야 합니다. 오는 14일, 전국의 이주노동자들이 서울로 모이려고 합니다. 평등한 세상에서 살고 싶어 하는 이주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시면 어떨까요?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64304.html#csidx0d3828b275251db9388acc3ff11b84c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1843 돼지고기·복분자·호박·상추·딸기… 이주노동자의 눈물로 영글어 밥상에 오르기까지
이주후원회
40756   2014-09-19 2014-09-19 18:19
돼지 치고 밭매고 밥 차리고 성희롱 그것이 “한국의 농업” [2014.08.25 제1025호] [표지이야기] 돼지고기·복분자·호박·상추·딸기… 이주노동자의 눈물로 영글어 밥상에 오르기까지 --> 전국의 논밭이...  
1842 여성에 수갑 채워 노상방뇨 시킨 한국"1년 전 이명박 후보와 기념촬영도 했는데" file
이주후원회
38193   2008-11-26 2008-11-26 21:15
OhmyNews 사회 여성에 수갑 채워 노상방뇨 시킨 한국 "1년 전 이명박 후보와 기념촬영도 했는데" ...  
1841 때리고 성추행까지…농촌 외국인근로자 인권침해 심각
이주후원회
35292   2014-09-19 2014-09-19 17:58
때리고 성추행까지…농촌 외국인근로자 인권침해 심각 입력2014.09.13 (21:15) 수정2014.09.13 (22:52) <앵커 멘트> 농민들이 비닐하우스에서 일하는 모습입니다. 이들 중 외국인은 몇 명일까요? 정답은 11명이고, 모두 캄보디아...  
1840 올해 화제의 인물 '법무부 편'_수원출입국관리소 이복남 소장에게 듣는다
이주후원회
26137   2011-12-30 2011-12-30 18:47
올해 화제의 인물 '법무부 편'_수원출입국관리소 이복남 소장에게 듣는다 2011년 전국 사무소 중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신윤철 ▲ © 신윤철 [이뉴스투데이= 신윤철 기자] 수원출입국관리사무소(소장 이복남)는 지난 2004년 1월 ...  
1839 파독 광부·간호사도?..’라인강의 기적’ 외국인노동자 열악한 연금생활
이주후원회
17367   2014-09-19 2014-09-19 17:48
파독 광부·간호사도?..’라인강의 기적’ 외국인노동자 열악한 연금생활 --> 독일은 2차 세계대전 후 경제부흥기를 맞아 50년대 중반부터 외국인 노동자들을 수입해 왔다. 그들은 외국인 노동자 1세대로 불리는데, 이들 중 많은...  
1838 오바마,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 유예
이주후원회
17067   2011-09-02 2011-09-02 19:56
오바마,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 유예 2011-08-19 오후 12:09:05 게재 //var ti_banner_width = 720; var ti_banner_width = window.screen.width/2+70; var ti_banner_top=130; 드림법 대상자 100만명 사실상 추방중단 민주 상하원 ...  
1837 한국에 체류하는 중국인 91만명··· 전체 외국인의 51%
이주후원회
16862   2015-03-29 2015-03-29 15:32
한국에 체류하는 중국인 91만명··· 전체 외국인의 51% 글자크기 l l l --> --> 한국 국적을 얻은 외국인을 출신국별로 중국에 이어 베트남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합뉴스가 26일 보도했다. 법무부 출...  
1836 미누 추방되자 멤버들 한때 망연자실 이주노동자의 삶 다룬 다큐멘터리 제작
이주후원회
16836   2009-11-15 2009-11-15 23:35
미누 추방되자 멤버들 한때 망연자실 이주노동자의 삶 다룬 다큐멘터리 제작 지난 23일 강제 추방된 이주노동자 미누 씨. 이주노동자밴드 <스탑크랙다운>의 리드보컬인 그는 18년간 한국에 살면서 20대와 30대를 보내며 노래...  
1835 [시험중]강남 ‘두개의 탑’ 하늘전쟁 file
이주후원회
15565   2004-04-18 2004-04-18 17:39
강남 ‘두개의 탑’ 하늘전쟁 서울 강남권 부자들의 ‘하늘 다툼’이 치열하다. 로또복권에 당첨되면 가장 살고 싶은 곳이라는 도곡동 타워팰리스,그리고 맞은편에 자리한 강남의 또 다른 자존심 대림아크로빌 아파트 주민간 조망...  
1834 구미 외국인 고용사업장 노동법 위반 무더기 적발
이주후원회
14934   2013-07-10 2013-07-10 21:24
구미 외국인 고용사업장 노동법 위반 무더기 적발 ... 대구지방고용청 구미지청은 외국인 다수 고용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벌여 노동관계법 위반 사항 47건을 적발, 제조업체 5곳과 농축산업체 1곳에 대해 각각 시정조치했다고 2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