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861

[영화감독 마문의 노동일기] 일하고 싶은 곳에서 일할 권리 / 섹알마문

등록 :2018-10-03 18:38수정 :2018-10-03 1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섹알마문
이주노조 수석부위원장

앗살라무 알라이쿰. 며칠 전 여성 이주노동자에 대한 뉴스가 하나 있었습니다. 여성 이주노동자가 사업장에서 성폭력을 당하면 바로 사업장을 변경하게 하는 법을 마련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이 소식을 들으면서 잘됐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주노동자들은 성폭력을 당해야만 사업장을 바꿀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현재 고용허가제 안에서는 이주노동자가 사업장을 변경할 수 있는 사유가 아주 제한적입니다. 예를 들면 사업장이 폐업을 하거나, 사업주가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사업주에게 폭행을 당하거나, 임금이 밀릴 때, 고용센터에서 사업장을 직권으로 변경하게 하는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노동자가 스스로 증거를 수집해간 다음 사실 증명이 되어야만 가능합니다. 한국말도 제대로 못 하고 노동시간에 사업주의 감시 안에 있는 이주노동자가 증거를 확보하기란 무척 어려운 일입니다.

며칠 전, 한 이주노동자가 사업주에게 폭행을 당해 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저는 경찰서에 신고를 하라고 했고, 경찰은 사건을 접수하고 사업장을 방문했지만 사업주의 이야기를 듣고는 도리어 이주노동자가 사업장 변경을 위해 잔머리를 쓰고 거짓 신고를 한 것이라고 내몰았습니다. 이 이주노동자가 한국말을 잘하지 못해 항변을 못 하고 있다가 저에게 전화를 했고, 수화기 너머로 경찰과 통화했습니다. 경찰은 저에게 다짜고짜 반말로, 거짓말로 신고를 하면 큰 벌을 받게 되는데 이 이주노동자가 지금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한국에서 거짓말을 하면 감옥에 갈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저는 어떤 근거로 이 이주노동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볼 수 있냐고 반문했고, 사업장에 있는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확인해 봤냐고 물어봤습니다. 경찰은 시시티브이조차 확인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신고자보다 사업주의 말에 더 신뢰를 두고 사건에 접근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사건의 단편만 보아도 이주노동자는 무시되고 한국인의 말만 믿는 현실을 짐작할 수 있을 겁니다. 사실을 바탕으로 중립적으로 사건을 조사해야 할 경찰도 이런 수준인데 다른 현장의 공무원들은 또 어떨까요?

이주노동자들이 노동자로, 사람으로서 원하는 곳에서 일하고 자유롭게 살아야 하지만 2004년 만들어진 고용허가제 때문에 그런 기본적인 자유도 없습니다. 성희롱을 당하고, 월급도 밀려서 못 받는데도 사업장에서 계속 일해야 한다면 그곳은 얼마나 지옥 같을까요? 그런데 이 일이 이주노동자에게는 버젓이 벌어지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런 삶을 강요받는 것이 바로 이주노동자입니다. 이것이 바로 이주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와 소리치는 이유입니다. 사업장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게 해달라고. 최저임금조차 깎지 말라고. 사람이 살 수 있는 집을 제공하라고 말입니다.

제도도 문제이지만 이주노동자를 보는 시선도 바뀌어야 합니다. 특히 법을 집행하는 사람들의 시선이 올발라야 합니다. 오는 14일, 전국의 이주노동자들이 서울로 모이려고 합니다. 평등한 세상에서 살고 싶어 하는 이주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시면 어떨까요?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64304.html#csidx0d3828b275251db9388acc3ff11b84c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1861 ‘안전 조치했다’는 이주민 추락사, 현장영상 소리 켜니
이주후원회
6   2018-12-18 2018-12-18 17:29
‘안전 조치했다’는 이주민 추락사, 현장영상 소리 켜니미얀마 이주노동자 추락, 바디캠 영상 속 단속반원 “위험하다” 반복… 사망 100일 추모회견 “책임자 없어” 김예리 기자 ykim@mediatoday.co.kr 2018년 12월 17일 월요일...  
1860 법원 “난민 아니라도 ‘생명 위협’ 있다면 인도적 체류”
이주후원회
6   2018-12-18 2018-12-18 17:27
법원 “난민 아니라도 ‘생명 위협’ 있다면 인도적 체류”입력 2018.12.17 (06:21)수정 2018.12.17 (06:35)뉴스광장 1부 0 1 가 고화질 표준화질 키보드 컨트롤 안내 [앵커] 지난 금요일 예멘 난민 484명에 대한 최종 심사 결...  
1859 [친절한 쿡기자] “불법인 사람은 없다”
이주후원회
4   2018-12-18 2018-12-18 17:26
[친절한 쿡기자] “불법인 사람은 없다”“불법인 사람은 없다” 정진용 기자입력 : 2018.12.17 14:30:06 | 수정 : 2018.12.17 14:30:14 국제연합(UN)이 정한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12월18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주말...  
1858 "이주노동자 차별 중단하라"…노동권 보장 촉구 [사진in세상]
이주후원회
4   2018-12-18 2018-12-18 17:25
"이주노동자 차별 중단하라"…노동권 보장 촉구 [사진in세상] 입력 : 2018-12-17 07:00:00 수정 : 2018-12-17 07:26:10 사회 일반 검찰ㆍ법원 노동ㆍ복지 환경ㆍ날씨 교통ㆍ항공 교육ㆍ학교 사건사고 2018 세계이주노동자의 날 맞이 ...  
1857 “하루 15시간 일했지만 잔업수당 0원” 이주노동자들의 폭로
이주후원회
6   2018-12-18 2018-12-18 17:24
“하루 15시간 일했지만 잔업수당 0원” 이주노동자들의 폭로등록 :2018-12-16 17:29수정 :2018-12-16 21:07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18일 UN 세계이주노동자의 날 맞아 광화문에 모인 이주노동자들 “장시간...  
1856 미얀마 노동자 추락사 100일…"불법 체류자 단속추방 중단해야"
이주후원회
6   2018-12-18 2018-12-18 17:23
미얀마 노동자 추락사 100일…"불법 체류자 단속추방 중단해야"송고시간 | 2018-12-17 11:13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불법 체류자 단속을 피하려다 추락사...  
1855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과정서 이주노동자 차별"
이주후원회
4   2018-12-18 2018-12-18 17:21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과정서 이주노동자 차별"송고시간 | 2018-12-18 15:54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원인은 부실한 안전시스템"…민변, 국가인권위 진정 예정 고양 저유소 화재 수사결과 규탄 기자회견(고양=...  
1854 인도적 체류 예멘인 80% "제주 떠날 것"
이주후원회
138   2018-11-06 2018-11-06 17:40
인도적 체류 예멘인 80% "제주 떠날 것"허가 받은 339명 조사… 2일 기준 69명 육지로 개인 사유로 면접 보지 못한 85명은 심사 진행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18. 11.05. 16:00:57 지난달 대거 인도적 체류 허가...  
1853 삼중고에 억눌린 '예멘'의 고통
이주후원회
123   2018-11-06 2018-11-06 17:40
삼중고에 억눌린 '예멘'의 고통 내전·자연재해·정치불안, 한 세대 아사직전 조준만(jojunman@goodtv.co.kr) 등록일:2018-11-05 15:01:08 4년째 내전 중인 예멘의 상황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정부군과 후티 반군 사이의 군...  
1852 아이 밥그릇까지 빼앗은 이탈리아… 난민 자녀 식당서 격리
이주후원회
121   2018-11-06 2018-11-06 17:38
아이 밥그릇까지 빼앗은 이탈리아… 난민 자녀 식당서 격리Global 2018년 11월호 10월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디에서 열린 반 난민정책 시위 도중 한 난민 아이가 샌드위치가 든 봉지를 받아 들고 있다. EPA_연합뉴스 이번...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