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921

낮은 수수료 탓… 불법이민자에 ‘불법 재하청’ 주는 프랑스 배달부

입력 2019.06.17 17:01

수정 2019.06.18 01:15

우버이츠(Uber Eats)의 배달 노동자. 게티이미지뱅크

프랑스 내 배달 업계의 경쟁이 과열되면서 ‘배달 하청’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우버이츠(Uber Eats), 딜리버루(Deliveroo) 등 음식 배달 플랫폼 업체가 주는 수수료만 갖고 먹고 살기 힘들어지자 배달노동자들이 자신의 배달 계정을 불법 이민자, 10대 청소년 등에 빌려주면서 하청을 주고 중개료를 챙기기 시작한 것이다. 현지 노동단체는 ‘대형 플랫폼이 책정한 열악한 요금제 탓에 빈자가 빈자에 재하청을 주고 있다’고 꼬집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프랑스의 플랫폼 배달원들이 최근 배달원 신분을 대여해주면서 30~50%에 이르는 중개료를 챙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대형 배달 플랫폼 업체들이 가격을 낮추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배달 노동자들의 임금도 같이 하락했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우버이츠는 건당 3.5유로(약 4,600원)를 지급하는데, 올해 프랑스 최저임금은 시간당 10.03유로다.

문제가 더 심각한 것은 이 같은 배달 계정을 빌려 ‘배달 하청’을 하는 피라미드의 최하층에 불법 이민자, 망명 신청자, 10대 이하 청소년 등 경제적 취약층이 자리하기 때문이다. 튀니지 출신으로 배달 하청 노동자로 일하는 아이멘 아라푸이(18)가 4시간 배달을 한 끝에 손에 쥔 돈은 고작 17유로였다. 수수료가 빠지기 때문이다. 아라푸이는 우버 이츠 계정을 일주일 간 빌린 대가로 100유로(약 13만원)를 따로 또 지불해야 했다. 그러나 아라푸이는 “훔치거나 구걸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NYT에 말했다.

배달 플랫폼 업체들이 이 같은 불법 하청을 모르는 것도 아니다. 스페인에 본사를 둔 배달 업체 글로보(Glovo) 관계자는 “(자사 플랫폼을 통해) 일주일간 발생하는 배달 1,200건 중 최소 5%가 불법체류자에 의해 이뤄진다”고 추정하면서 “큰 문제”라고 말했다. 프랑스 업체인 스튜어트 관계자도 “이러한 불법 거래는 취약한 계층에게서 부당한 이익을 얻으려 한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NYT에 따르면 프랑스 대도시인 낭트는 이미 노동감독관이 관련 조사에 착수한 상태며, 스튜어트와 딜리버루는 이 같은 착취를 추적하고 예방하기 위해 프랑스 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정작 문제의 출발점은 플랫폼의 낮은 수수료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파리 배달원 노동조합의 장다니엘 자모르는 “배달 노동 일자리는 갈수록 불안정해지고 있다”면서 “플랫폼 노동의 낮은 급여가 가난한 사람들이 더 가난한 사람들을 아웃소싱하게 만든다”며 근본적 원인은 배달업체에 있다고 꼬집었다.

NYT는 배달노동자들의 급여 상황은 점점 더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영국과 스페인 등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불법 이민자를 상대로 유사한 착취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희연 인턴기자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1921 정우성이 만난 난민, 그리고 그들의 삶
이주후원회
227   2019-06-18 2019-06-18 16:02
정우성이 만난 난민, 그리고 그들의 삶송고시간 | 2019-06-17 14:29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عربي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원더박스 제공] (서울=연합...  
1920 난민인권센터 "정부, 난민면접 전수조사·조작피해자 보상해야"
이주후원회
225   2019-06-18 2019-06-18 15:41
난민인권센터 "정부, 난민면접 전수조사·조작피해자 보상해야"송고시간 | 2019-06-18 15:00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난민인권센터, 법무부 난민면접 조작사건 피해자 증언대회 '악의적 난민심사 중단하라'[연합뉴스...  
1919 獨 검찰 "'난민옹호' 지역정치인 살인 용의자, 극우적 동기"
이주후원회
207   2019-06-18 2019-06-18 15:40
獨 검찰 "'난민옹호' 지역정치인 살인 용의자, 극우적 동기"(종합)송고시간 | 2019-06-18 11:44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극우단체 관련 용의자 '슈테판 E' 체포…난민 보호소 밖에 폭탄 설치 전력 뤼브케 살...  
낮은 수수료 탓… 불법이민자에 ‘불법 재하청’ 주는 프랑스 배달부
이주후원회
208   2019-06-18 2019-06-18 15:36
낮은 수수료 탓… 불법이민자에 ‘불법 재하청’ 주는 프랑스 배달부입력 2019.06.17 17:01 수정 2019.06.18 01:15 인쇄스크랩글자크기 작게글자크기 크게 한국일보인턴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  
1917 무국적자’로 태어나는 예멘 난민 아동
이주후원회
233   2019-06-18 2019-06-18 15:34
무국적자’로 태어나는 예멘 난민 아동모하메드 제주·김연희 기자 uni@sisain.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613호 댓글 0 폰트 관련기사 일자리 위해 히잡을 벗을 순 없었기에 예멘 전쟁을 피해 8000㎞ 도망쳐왔지만… 예멘인...  
1916 외국인 노동자 산재 적용 천차만별…다쳐도 고용주는 '나 몰라라'
이주후원회
212   2019-06-18 2019-06-18 15:31
외국인 노동자 산재 적용 천차만별…다쳐도 고용주는 '나 몰라라' 기사입력 2019-06-07 10:32 l 최종수정 2019-06-07 11:05 0 네팔인 21살 A 씨는 지난해 12월 비전문 취업비자(E-9)로 한국에 입국해 강원도 홍천의 한 농촌에서 ...  
1915 고려인 소냐가 병원에 가지 않는 이유
이주후원회
215   2019-06-18 2019-06-18 15:19
고려인 소냐가 병원에 가지 않는 이유 [고려인 연재] 미래를 꿈꾸게 하려면 희정 (newsnjoy@newsnjoy.or.kr) 승인 2019.05.21 18: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글씨키우기 글씨줄이기 고려인은 러시아와 독...  
1914 일하는 결혼이주여성 ‘12명 중 4명’ 유산
이주후원회
186   2019-06-18 2019-06-18 15:17
일하는 결혼이주여성 ‘12명 중 4명’ 유산장병진 기자 joyful@busan.com 가 입력 : 2019-06-13 19:29:43수정 : 2019-06-13 19:30:07게재 : 2019-06-13 19:30:52 (11면) 임신한 결혼이주여성 노동자의 대다수가 출산 전후 휴가를 쓰지...  
1913 성폭력 당해도 일터 옮기기 어렵고 신고 못하는 이주 노동자들
이주후원회
188   2019-06-18 2019-06-18 15:14
성폭력 당해도 일터 옮기기 어렵고 신고 못하는 이주 노동자들[연중기획] ‘나 혼자 아닌 우리’ <4부> ③ 노동력 대체하지만 위험에 노출입력 : 2019-06-17 04:06 민주노총과 이주공동행동 등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지난달 20일 ...  
1912 ‘택시 출산’ 난민 엄마, 치료비 전액 지원 병원 찾아 “잊지 않겠다”
이주후원회
198   2019-05-21 2019-05-21 16:06
‘택시 출산’ 난민 엄마, 치료비 전액 지원 병원 찾아 “잊지 않겠다”기사입력 2019.05.20. 오후 2:47 최종수정 2019.05.21. 오전 9:51 기사원문 스크랩 본문듣기 설정 화나요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66 댓글33 요약봇beta 글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