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2,041

[사설] ‘외국인 편견’ 가득 찬 법무부 국제결혼 안내책자

등록 :2020-10-13 18:14수정 :2020-10-14 02: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법무부가 2019년 발행한 국제결혼 안내 프로그램 교재 일부. 김진애 의원실 제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법무부가 2019년 발행한 국제결혼 안내 프로그램 교재 일부. 김진애 의원실 제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법무부가 국제결혼을 하는 한국인 배우자를 위해 제작한 안내 책자에 인종차별적인 내용을 담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13일 베트남, 중국, 필리핀 등의 국민성을 부정적으로 표현한 국제결혼 안내 프로그램 교재 ‘결혼 풍속과 사회문화 이해’의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외국인 배우자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교재에서 차별과 편견을 조장하다니 황당하기 짝이 없다.

문제가 되는 내용을 보면 ‘베트남 사람들은 자신이 잘못한 일에도 끝까지 변명을 대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는 경향이 강하다’ ‘캄보디아인은 돌변하는 습성이 있어서 자존심을 상하게 하면 폭행을 가하기도 한다’ ‘필리핀인은 약속을 기일 내에 지키려고 하지 않는다’ ‘태국인들은 깊은 사고를 하거나 창조적 고통을 기피하고 무슨 일이든 일찍 끝내기를 바란다’ 등 비합리적인 편견으로 가득 차 있다.

한국인이 중개업체를 통해 주로 국제결혼을 하는 7개국의 국적자와 결혼하려면 이 교육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중개업체를 통한 국제결혼이 늘어나던 초창기 상대방 문화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발생하는 가정폭력 등을 막고자 도입한 교육인데도, 배우자를 관리·통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비뚤어진 관점을 심어주고 있다. 게다가 이 교재는 다문화가족이 100만명을 넘어 한국 사회의 주요 구성원으로 자리잡은 2019년에 만들어졌다. 가장 높은 수준의 인권의식을 갖춰야 할 정부 부처가 우리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나라에서 신부를 사온다고 생각하는 ‘매매혼’의 인식 수준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니 개탄스러운 일이다.

지난 3월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가 국내 거주 이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10명 가운데 7명이 한국에 인종차별이 존재한다고 답했다. 서구 사회에서 당하는 차별에는 민감하면서도 자신이 차별의 가해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는 우리의 자화상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국민의 차별의식을 교정해야 할 정부가 시대착오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으니 우리 사회의 인권감수성이 제자리를 맴돌 수밖에 없다.

12일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안내 책자의 내용과 관련해 “사회통합적 차원에서 문제가 있는 표현”이라고 답했다. 법무부는 문제가 되는 내용을 지체 없이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인권을 책임지는 부처로서 통렬한 반성을 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editorial/965625.html?fbclid=IwAR1HxPvZedg-JlED2pzPQNxs4fkfRNDPGJo4oRbKw4VV0ORytHvJL0ulGI4#csidx911d5c01c1ac1889cdc6682289f81d6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2041 “뜻밖의 결과”…개신교인 ‘차별금지법’ 찬성이 더 많았다
이주후원회
78   2020-10-20 2020-10-20 10:38
“뜻밖의 결과”…개신교인 ‘차별금지법’ 찬성이 더 많았다 13 입력 :2020-10-14 14:52ㅣ 수정 : 2020-10-14 22:56 기사연 1000명 대상 의식 조사 결과 찬성 42,1%, 반대 38.2%로 찬성 더 많아 지난달 한교총 “반대 우세” 발...  
2040 '귀화·이민 2세·외국인', 2040년 전체 인구의 6.9%… 2.6%p 증가
이주후원회
74   2020-10-20 2020-10-20 10:37
'귀화·이민 2세·외국인', 2040년 전체 인구의 6.9%… 2.6%p 증가최다현 기자입력 : 2020-10-15 12:02 공유하기카카오톡 텔레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웨이보 URL 프린트 글씨작게 글씨크게 이주배경인구, 유소년ㆍ생산연령인구ㆍ고...  
2039 [책꽂이]뿌리깊은 美 인종차별...남유럽 출신도 '검둥이'로 불렸다
이주후원회
90   2020-10-20 2020-10-20 10:36
[책꽂이]뿌리깊은 美 인종차별...남유럽 출신도 '검둥이'로 불렸다 입력2020-10-15 11:15:48 수정 2020.10.15 18:08:57 정영현 기자 facebook 공유 twitter kakao email 복사 뉴스듣기 가 기사저장 저장된기사목록 기사프린트 ■누가...  
2038 [잠깐읽기] 난민 수용 캠프의 실상과 비극
이주후원회
83   2020-10-20 2020-10-20 10:35
[잠깐읽기] 난민 수용 캠프의 실상과 비극인간 섬 / 장 지글러김상훈 기자 neato@busan.com 가 입력 : 2020-10-15 17:58:06수정 : 2020-10-15 18:01:40게재 : 2020-10-15 18:03:23 (16면) 2015년 4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그리스...  
2037 국가별로 나눠 여성 신체 사이즈 기재…이주여성을 ‘쉬운 여성’으로 묘사
이주후원회
71   2020-10-20 2020-10-20 10:34
국가별로 나눠 여성 신체 사이즈 기재…이주여성을 ‘쉬운 여성’으로 묘사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공유 더보기 입력 : 2020.10.13 17:09 수정 : 2020.10.13 20:51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  
[사설] ‘외국인 편견’ 가득 찬 법무부 국제결혼 안내책자
이주후원회
85   2020-10-20 2020-10-20 10:34
[사설] ‘외국인 편견’ 가득 찬 법무부 국제결혼 안내책자등록 :2020-10-13 18:14수정 :2020-10-14 02:42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법무부가 2019년 발행한 국제결혼 안내 프로그램 교재 일부. 김진애 의원...  
2035 "친구야, 여기는 기계의 도시란다"...네팔 이주노동자들, 한국사회 시로 쓰다
이주후원회
62   2020-10-20 2020-10-20 10:33
"친구야, 여기는 기계의 도시란다"...네팔 이주노동자들, 한국사회 시로 쓰다 입력2020.10.18. 오후 3:14 수정2020.10.18. 오후 6:40 선명수 기자 화나요 슬퍼요 SNS 보내기 [경향신문] 네팔 이주노동자들의 시집 <여기는 기계의 ...  
2034 폭행·감금에도 일터 못 옮기는 이주노동자 "노예와 다름 없어"
이주후원회
56   2020-10-20 2020-10-20 10:32
폭행·감금에도 일터 못 옮기는 이주노동자 "노예와 다름 없어" 입력2020.10.18. 오후 8:26 손가영 기자 SNS 보내기 문제 사업장 즐비, 직장 이동 권리 없어 “150만원 내라”는 사업주… 신체·노동 자유 침해하는 ‘위헌’ 고용...  
2033 강은미 "어업 이주노동자 90%, 1년 중 하루도 못 쉰다"
이주후원회
66   2020-10-20 2020-10-20 10:31
강은미 "어업 이주노동자 90%, 1년 중 하루도 못 쉰다"송고시간2020-10-19 10:11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 이상서 기자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최근 국내 이주 선원 가운데 90%가 1년 내내 하루도 쉬지 못하고 일을...  
2032 "우리나라는 분명 대한민국인데요, 저는 불법체류자래요"
이주후원회
61   2020-10-20 2020-10-20 10:31
"우리나라는 분명 대한민국인데요, 저는 불법체류자래요" [미등록 이주아동·청소년- 우리 안의 그들의 이야기] 9 이주배경 아동청소년 기본권향상을 위한 네트워크 | 기사입력 2020.10.19. 09:37:00 사회로부터 자신의 존재를 부정당한...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