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958

대선에도 ‘투명인간’ 이주노동자들 절박한 호소

등록 :2017-05-01 19:22수정 :2017-05-01 20:29

노동절 하루 앞 300여명 서울 도심 집회
“고용허가제 폐지, 단속 중단” 한 목소리
투표권 없어… 대선 후보들도 무관심
심상정 후보만 10대 공약에 구체적 개선책
국제 노동자의 날(5월1일, 메이 데이)을 하루 앞둔 30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이주노동자노동조합이 주최한  ‘노동 3권 쟁취’ 집회에 참가한 이주노동자들.
국제 노동자의 날(5월1일, 메이 데이)을 하루 앞둔 30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이주노동자노동조합이 주최한 ‘노동 3권 쟁취’ 집회에 참가한 이주노동자들.

“스톱 크랙다운, 스톱 이피에스(단속을 멈춰라, 고용허가제를 폐지하라)!”

“위 아 원, 위 아 레이버(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노동자다)!”

국제 노동자의 날(메이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낮. 서울 종로 보신각 앞 광장에선 우리말과 영어가 뒤섞인 연설과 구호가 울려퍼졌다. ‘이주노동자 2017 노동절 집회’였다. 서울·경기 지역 뿐 아니라 멀리는 경북 밀양에서까지 올라온 이주노동자 300여명이 화창한 봄날의 일요일 휴식을 뒤로 하고 한 데 모였다. 손마다 든 피켓들엔 노동 3권 쟁취, 숙식비 강제징수 지침 철회, 단속·추방 중단, 고용허가제 폐지, 작업장 변경의 자유 등의 문구가 한글과 영문으로 적혀 있었다.


서울·경기 이주노조의 섹알마문 수석 부위원장은 “우리는 노동절인 5월1일에도 일을 해야 해서 하루 일찍 일요일에 모였습니다. 한국의 이주 노동자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보여줍니다”라고 말했다. 네팔, 필리핀, 방글라데시, 대만 등 동남아 각국에서 온 이주노동자들도 열악한 노동환경과 온갖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경험들을 털어놓으며 설움을 나누고 연대 의지를 다졌다.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체류 비전문 취업 및 방문 취업자는 약 51만명. 여기에 비자 만료 시한을 넘긴 미등록 이주자까지 합치면 이주노동자 수는 70만~80만명에 이른다. 중소 제조업과 농축수산업, 서비스업종 저임금 노동력의 주축이다. 이들은 그러나 ‘국민’이 아니고 ‘투표권’이 없다는 이유로 일상에서는 물론 선거철에조차 ‘투명 인간’ 처지다. 이번 대선에서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5개 주요 정당 대선 후보들 중 구체적인 이주노동자 정책을 10대 공약에 담은 이는 심상정(정의당) 후보가 유일하다. 고용허가제 폐지, 노동비자 도입, 이주여성 체류권 보장, 취업이주여성의 노동인권 보장, 이주노동자 국제협약 비준, 미등록 체류자에 건강보험 적용 등이다. 임승준 정의당 정책위원은 “일정기간 성실하게 일한 이주노동자들에게는 영주권 신청 자격을 부여해 안정적 신분으로 권리와 의무를 행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국제앰네스티 한국 지부가 다섯 명의 주요 정당 후보에 보낸 <8대 인권 의제 질의> 중 ‘이주노동자 권리 보호’에 관한 3개의 질문이 있었다. △사업장 변경을 이유로 비자 연장·갱신을 제한받는 고용허가 개정 △농축산업 부문 노동자에 근로시간 및 휴식 기준을 예외로 한 근로기준법 63조 폐지 △강제노동 금지, 단결권 보호, 단체교섭권 적용 등 국제노동기구(ILO) 4대 핵심 협약 비준 등이다. 돌아온 답변은 후보와 정당에 따라 뚜렷이 갈렸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3개 과제를 모두 ‘추진’하겠다고 답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모두 ‘추진 불가’ 입장을 내놨다. 바른정당은 ‘추진’ 또는 ‘일부 추진’이었고, 국민의당은 ‘일부 추진’ 또는 ‘무응답’이었다.

국제 노동자의 날(5월1일, 메이 데이)을 하루 앞둔 30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이 노동 3권과 인간다운 삶의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를 한 뒤 거리행진에 나서고 있다.
국제 노동자의 날(5월1일, 메이 데이)을 하루 앞둔 30일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이 노동 3권과 인간다운 삶의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를 한 뒤 거리행진에 나서고 있다.

정부의 외국인 체류 정책의 최우선 목적은 ‘정주화 방지’이며, 노동력 수요 충원도 ‘단기순환’ 원칙에 맞춰져 있다. 2003년 제정된 ‘외국인근로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이듬해부터 실시된 ‘고용 허가제’가 뼈대다. 정부는 매년 이주노동자 도입 규모를 결정하며, 고용허가를 받고 입국한 이주노동자는 최장 4년 10개월까지 체류할 수 있다. 한국 정부로부터 ‘성실 근로자’ 인정을 받으면 비자 만료 뒤 출국했다가 3개월 뒤에 재입국할 수 있다. 그러나 ‘성실 근로자’ 제도는 이주노동자가 되레 고용주의 횡포에도 고분고분할 수밖에 없는 족쇄가 되기도 한다. 또 길게는 9년 8개월에 이르는 체류 기간 동안 가족 동반 체류는 허용되지 않는다.


충남 천안에서 온 네팔 출신의 오자 머두수던(35)은 2년 4개월 새 열악한 작업환경과 고용주의 횡포로 두 차례나 작업장을 옮겼다. 본국에 아내와 어린 두 아들이 있다는 그는 “한국이 경제 선진국이지만 이주노동자들에 언제 관심을 가질지 궁금하다. 한국(의 노동자들)이 가난한 시절에 사우디아라비아에 갔던 것처럼, 우리도 경제가 어려워 한국에 왔다. 우리는 착취당하기 위해, 자살하기 위해, 욕설을 듣기 위해 한국에 온 것이 아니다”고 호소했다. 경기 안산에서 온 방글라데시 출신의 한 노동자는 연단에 올라 “우리는 검정 소나 기계가 아닙니다. 노동자는 사람이고 다 귀한 자식입니다”라며 “협박과 노동 강요를 멈추라”고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노동자 투쟁가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단속·추방, 숙식비 강제징수, 나쁜 사장, 폭언·폭행·성희롱’ 등 고용허가제의 독소조항들과 인권침해 현실을 고발하는 글귀를 적은 현수막을 함께 찢는 퍼포먼스를 한 뒤 거리행진을 벌였다. ‘까치 설날’처럼 하루 이른 노동절 집회를 마치고 다시 작업장이 있는 삶터로 돌아간 그들에게 이번 대선 이후는 얼마나 달라져 있을까.

글·사진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793067.html#csidx3d6d365b474d575a06bb26675d95f0e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1318 美 불법체류자들, 추방 공포에 성폭행도 신고 못해
이주후원회
620   2017-05-02 2017-05-02 14:37
美 불법체류자들, 추방 공포에 성폭행도 신고 못해 송고시간 | 2017/05/01 03:55 올들어 성폭력·가정폭력 신고건수 급감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불법 이민자 추방정책을 강하게 집행하면서...  
1317 “어눌한 한국말(?)”…외국인근로자, “우린 범죄자 아니다” 항변
이주후원회
632   2017-05-02 2017-05-02 13:47
“어눌한 한국말(?)”…외국인근로자, “우린 범죄자 아니다” 항변이통원 기자 | tong@newsis.com 등록 2017-04-24 17:17:24 강력 범죄 발생하면 외국인근로자 용의자로 지목 【대구=뉴시스】이통원 기자 = 경북 경산 농협 총기 ...  
1316 외국인 계절근로자로 일손 부족 해결
이주후원회
628   2017-05-02 2017-05-02 13:46
외국인 계절근로자로 일손 부족 해결 입력 : 2017-04-30 20:40 [앵커] 농촌의 고령화가 빨라지면서 일손 부족 현상도 점점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영양군이 도내에서 처음으로 외국에서 직접 근로자를 데려오는...  
1315 [세계 이민의 날 기획] 국내 무등록 이주아동 실태
이주후원회
619   2017-05-02 2017-05-02 13:40
[세계 이민의 날 기획] 국내 무등록 이주아동 실태 학교도 병원도 못 가는 ‘있지만 없는 아이들’ 발행일2017-04-30 [제3042호, 20면]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의 수가 200만 명(2016년 6월 30일 기준)을 돌파했다. 하지만...  
1314 [별별시선]4차 산업혁명 시대 ‘우울한 노동자’
이주후원회
624   2017-05-02 2017-05-02 13:40
입력 : 2017.04.30 20:49:03 수정 : 2017.04.30 20:51:52 ㄱ은 프로그래머다. 스마트폰 게임을 만드는 일을 한다. 어제도 새벽에 퇴근했는데 잠시 눈을 붙이고 다시 새벽에 회사로 출근했다. 마감이 얼마 남지 않은 데다가 이...  
1313 이주노동자들, 노동절 맞아 '인종차별금지법' 요구
이주후원회
633   2017-05-02 2017-05-02 13:36
이주노동자들, 노동절 맞아 '인종차별금지법' 요구경남이주민센터, 127주년 세계노동절 기념행사... 강제추방 반대- 사업장 이동 자유도17.04.30 13:22l최종 업데이트 17.04.30 16:36l 윤성효(cjnews) ▲ 경남이주민센터는 30일 오후 강...  
1312 "우린 노예가 아니다"…이주노조 "외국인 권리보장해야"
이주후원회
618   2017-05-02 2017-05-02 13:35
"우린 노예가 아니다"…이주노조 "외국인 권리보장해야" "숙식비 명목 임금 2할 걷는 '숙식비지침' 철폐를" "이주노동자도 사람…노동권 보장하고 처우개선을"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17-04-30 17:29 송고 5월1일 노동절을 앞두...  
1311 이주노동자 노동절 앞두고 “노동자는 소도 기계도 아니다”
이주후원회
615   2017-05-02 2017-05-02 13:33
이주노동자 노동절 앞두고 “노동자는 소도 기계도 아니다”입력 : 2017-04-30 21:38/수정 : 2017-04-30 23:06 이주노동자의 노동3권 보장과 고용허가제 폐지 등을 촉구하는 ‘이주노동자 2017 노동절 집회’가 30일 오후 2시...  
대선에도 ‘투명인간’ 이주노동자들 절박한 호소
이주후원회
619   2017-05-02 2017-05-02 13:29
대선에도 ‘투명인간’ 이주노동자들 절박한 호소등록 :2017-05-01 19:22수정 :2017-05-01 20:29 노동절 하루 앞 300여명 서울 도심 집회 “고용허가제 폐지, 단속 중단” 한 목소리 투표권 없어… 대선 후보들도 무관심 심상정 후...  
1309 태국서 일하는 미얀마 이주노동자, 노동절 행진 합류
이주후원회
614   2017-05-02 2017-05-02 13:27
태국서 일하는 미얀마 이주노동자, 노동절 행진 합류김재영 기자 | kjy915@newsis.com 등록 2017-05-01 21:25:14 | 수정 2017-05-01 22:32:38 【방콕=신화/뉴시스】김재영 기자 = 5월1일 세계 노동절을 맞아 태국에서 일하는 미얀마...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