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2,070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여기가 사람 사는 숙소?”

지난달 14일부터 매주 수요일 열려… 26일 서울고용노동청 앞 마지막 전시
섹 알마문 감독 作 <비닐하우스는 집이 아니다> 거리 상영

  • 기자명 송승현 기자
  •  
  •  승인 2021.05.12 16:17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사진전은 지난해 겨울 이주노동자 속헹 씨가 비닐하우스에서 사망한 뒤 열악한 농촌 이주노동자의 주거 환경을 고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낡고 오래된 숙소와 화장실, 각종 잡동사니를 쌓아 숙소라 부르기 민망한 기숙사 등을 담은 사진이 전시됐다. 전태일재단의 협조로 ‘찾아가는 전태일기념관’을 이용해 섹 알마문 이주노조 부위원장이 감독한 다큐멘터리 <비닐하우스는 집이 아니다>(2018)도 함께 상영했다.

속헹 씨 사망 이후 정부는 비닐하우스 내 숙소 설치를 금지하고 가건물을 사용할 경우 지자체로부터 신고필증을 받는 등의 개선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농업사업주연합회 등에서 이에 반발해 오는 9월 1일까지 유예기간을 둔 상황이다. 대책위는 주거 환경 개선 여부를 꾸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정영섭 이주노동자운동후원회 사무국장은 “농촌을 중심으로 이주노동자에게 온라인과 방문 설문을 통해 주거 환결 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전후 비교를 통해 개선이 잘 이뤄지지 않으면 다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하는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건은 중앙 정부와 지자체가 사업주와 함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데 있다. 대책위에 따르면 현재 경기도는 오는 6월까지 지자체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열리는 ‘이주노동자 숙소 대책 토론회’에서도 정부 대책을 중간 점검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은 지난달 14일 시작해 휴일인 5월 5일과 19일을 제외하고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됐다. 오는 26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과 함께 마지막 전시를 연다.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은 온라인 페이지 ‘하우스 이야기’(링크)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과 이주노조(MTU), 이주노동자기숙사대책위원회,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평등연대 등 이주·노동단체가 연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사람 사는 숙소?’가 12일 서울 동대문 DDP 서쪽 광장에서 열렸다. ⓒ 송승현 기자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2070 [아시안 혐오] 차별에 족쇄 달자 1
이주후원회
2021-05-28 480
2069 윤여정의 미나리, 이주노동자의 미나리
이주후원회
2021-05-28 434
2068 "건보료 내온 외국인, 체류자격 변경돼도 가입자격 유지돼야"
이주후원회
2021-05-28 306
2067 전남 이주노동자 3명 중 1명 하루 11시간 이상 근무
이주후원회
2021-05-28 305
2066 키워드로 본 미얀마 쿠데타 100일…‘군부·소수민족·외교전’
이주후원회
2021-05-13 344
2065 일찍 일 시작하는 청년 중국동포…10명 중 7명은 '돈벌이'
이주후원회
2021-05-13 355
2064 김한근 강릉시장 "외국인 노동자 혐오 자제해달라"
이주후원회
2021-05-13 391
2063 코로나 걸린 것으로 몰아... 자유가 박탈된 사람들
이주후원회
2021-05-13 309
2062 코로나에 늘어난 아시아계 인종차별…"독일내 절반은 차별 경험"
이주후원회
2021-05-13 351
이주노동자 기숙사 사진전… “여기가 사람 사는 숙소?”
이주후원회
2021-05-13 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