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843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해외봉사
캄보디아 프놈펜 시골마을서 의료서비스
데스크승인 2014.07.08   김중걸 기자 | jgkim@idomin.com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해외자원봉사활동을 펴고 있는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의 이동진료와 직업교육이 현지인들로부터 각광을 받았다.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은 지난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 시골마을을 찾아 이동진료활동을 벌였다.

3시간여만에 100명이 넘는 마을주민들이 이동진료소를 찾아 북새통을 이뤘다.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의료봉사팀과 함께 이동진료를 떠난 코미소 직업학교(한국인 김지훈 신부 설립) 소속 의료진 2명은 몰려드는 환자들을 진료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코피소 소속 의사와 간호사 등 2명은 수시로 오지마을을 찾아 무료진료를 하고 있으나 의약품이 부족해 늘 아쉬움이 많았다.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의료봉사팀은 현지 주민들에게 한국에서 가지고 간 상비약 등을 나눠주며 우호를 다졌다.

또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문화체험팀은 2일 오전 코미소직업학교 재봉반 졸업생 공방을 방문, 브로치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졸업생들은 손재주가 좋아 보통사람들이 하나 만들 시간에 2∼3개를 만들어 준비해 간 천이 순식간에 동이 나기도 하는 등 호평을 받았다.

특히 김치와 김밥 만들기 체험을 통해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한국문화를 전파했다.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해외자원봉사팀은 오는 9일 한국으로 돌아온다.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주민들 대상으로 진료를 하고 있는 양산외국인노동자의 집 의료봉사팀.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1843 "고용허가제 폐지하라"…14년째 목소리 내는 이주노동자
이주후원회
9   2018-10-15 2018-10-15 13:57
"고용허가제 폐지하라"…14년째 목소리 내는 이주노동자기사입력 2018-10-14 21:08 최종수정 2018-10-14 21:45 기사원문 스크랩 본문듣기 설정 화나요 후속기사원해요 좋아요 평가하기16 15 글자 크기 변경하기 인쇄하기 동영상 뉴스 <...  
1842 "우리는 이주노동자…차별 중단을" 도심서 집회·영화제
이주후원회
6   2018-10-15 2018-10-15 13:56
"우리는 이주노동자…차별 중단을" 도심서 집회·영화제기사입력 2018-10-15 08:24 기사원문 스크랩 본문듣기 설정 화나요 좋아요 평가하기18 8 글자 크기 변경하기 인쇄하기 동영상 뉴스 주변에서 '반대 맞불집회'도 열려[앵커] 일요...  
1841 “‘사장님 나빠요’는 현재 진행형”…이주 노동자들의 외침
이주후원회
7   2018-10-15 2018-10-15 13:56
“‘사장님 나빠요’는 현재 진행형”…이주 노동자들의 외침입력 2018.10.15 (12:30)수정 2018.10.15 (13:04)뉴스 12 0 0 가 고화질 표준화질 키보드 컨트롤 안내 [앵커] 우리나라에 들어와 일하는 이주 노동자는 공식 통계로만 ...  
1840 '사장님 나빠요'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이주후원회
19   2018-10-11 2018-10-11 14:19
'사장님 나빠요'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2018 전국이주노동자대회] 외쳐져야 하지만 말해지지 않는 것들 정지윤 이주공동행동·수원이주민센터 활동가 2018.10.09 11:18:06 '사장님 나빠요'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정기후원 지난 ...  
1839 우리는 2018년 전국이주노동자대회에 함께합니다
이주후원회
16   2018-10-08 2018-10-08 16:17
우리는 2018년 전국이주노동자대회에 함께합니다 우리 모두는 이주민입니다. 우리 모두 노동자입니다. 우리는 오늘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착취를 끝장내는 투쟁을 선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주노동자는 이제 우리 ...  
1838 일하고 싶은 곳에서 일할 권리 / 섹알마문
이주후원회
25   2018-10-05 2018-10-05 17:35
[영화감독 마문의 노동일기] 일하고 싶은 곳에서 일할 권리 / 섹알마문등록 :2018-10-03 18:38수정 :2018-10-03 19:05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섹알마문 이주노조 수석부위원장 앗살라무 알라이쿰. 며칠 전 ...  
1837 공항서 200일 시리아난민의 ‘터미널’… 영화와 달리 ‘새드엔딩’?
이주후원회
20   2018-10-05 2018-10-05 17:33
공항서 200일 시리아난민의 ‘터미널’… 영화와 달리 ‘새드엔딩’?서동일 특파원입력 2018-10-04 03:00수정 2018-10-04 03:00 뉴스듣기프린트글씨작게글씨크게 트랜드뉴스 보기 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말레이공항서 체포...  
1836 "살비니, 우리도 막을건가" 伊 좌익·인권단체 난민구조선 띄워
이주후원회
22   2018-10-05 2018-10-05 17:33
"살비니, 우리도 막을건가" 伊 좌익·인권단체 난민구조선 띄워송고시간 | 2018/10/05 10:56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이탈리아 좌익 정치인과 인권단체들이 정부의 강경한 난민정...  
1835 이주공동행동 “이주노동자 차별과 착취 멈춰야”
이주후원회
14   2018-10-05 2018-10-05 17:32
이주공동행동 “이주노동자 차별과 착취 멈춰야”입력 2018.10.04 (14:22)인터넷 뉴스 0 0 가 이주노동자들이 차별과 착취를 당하고 있다며 이를 멈추라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이주노동자 차별 철폐와 인권 노동권 실현을 위한 ...  
1834 “반인권적 이주노동자 단속 멈춰달라”
이주후원회
17   2018-10-05 2018-10-05 17:31
“반인권적 이주노동자 단속 멈춰달라” 조장희 승인 2018.10.04 23:02 호수 1459 댓글 6 기사공유하기 프린트 메일보내기 글씨키우기 사회노동위 등, 미얀마 청년 추모 9월30일 부평광장서 진상규명 촉구 참가자들은 고인의 영정 ...  



XE Login